...
HOME > 시민정치 > 의정활동
 
작성일 : 13-11-08 11:23
[국감 보도자료] 원금 2,681만원, 10년동안 갚으면 5,190만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908  
   보도자료131017-신복위_프리워크아웃.hwp (1.1M) [7] DATE : 2013-11-08 11:23:49
*보도자료를 참고하세요
 
 
원금 2,681만원, 10년동안 갚으면 5,190만원!
- 프리워크아웃 마치려면 원금의 두배 갚아야
- 이자가 원금의 일정비율 넘지 않도록 이자율 조정 필요
 
 
신용회복위원회의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제도가 채무자에게 지나치게 가혹한 조건으로 채무조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이학영의원(정무위, 경기군포)이 신용회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프리워크아웃 신청자는 2010년 7,282명, 2011년 14,479명, 2012년 18,331명으로 2.5배 급증하였고, 2013년 8월말 기준으로 이미 14,000명을 넘어서 연말까지 2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표1> 프리워크아웃 년도별 신청자  (단위: 명)                                          
년 도
‘09
‘10
‘11
‘12
‘13(8월말)
신청자
8,431
7,282
14,497
18,331
14,371
62,912
 
 
프리워크아웃은 원금 감면없이 연체이자와 약정이자를 일부 조정하고, 조정된 이자율에 따라 최장 10년간 나눠갚으면 채무조정이 완료된다. 2013년 1~8월까지 프리워크아웃 승인자의 경우 평균 원금 2,625만원과 약정이자 56만원을 합한 2,681만원을 앞으로 10년간 상환해야 졸업할 수 있다.
 
문제는 이들이 정상적으로 프리워크아웃을 끝마치기 위해서는 앞으로 10년간 갚아야 할 금액이 원금의 두배에 달한다는 것이다.
이유는 개인워크아웃과 달리 프리워크아웃은 원금과 조정된 약정이자를 상환하는 원리금균등상환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프리워크아웃 신청자의 조정이자율은 평균 15% 정도이다. 이들이 프리워크아웃을 무사히 마치고 새출발하기 위해서는 평균 한달에 43만원씩 10년간 총 5,190만원을 갚게 되는데, 이는 무려 원금의 두배 가까이 되는 금액이다.
 
 
<표2> 2013년 프리워크아웃 승인자 채무액, 채무감면액 (단위:명, 백만원)
승인자
채무액
채무감면액
원금
이자
원금
이자
14,599
383,226
10,987
-
2,784
 
 
<표3> 2013년 프리워크아웃 승인자 이자율 조정 전,후
이자율
조정전 ()
 
조정후 ()
5%미만
1
0.0%
468
0.9%
5%~10%미만
88
0.2%
16,259
29.8%
10%~15%미만
1,560
2.9%
28,864
52.8%
15%~20%미만
26,733
48.9%
7,150
13.1%
20%~25%미만
17,237
31.6%
1,509
2.8%
25%~30%미만
6,121
11.2%
334
0.6%
30%~35%미만
2,040
3.7%
36
0.1%
35%~39%미만
563
1.0%
 
 
39%초과
278
0.5%
 
 
54,620
100.0%
54,620
100.0%
 
 
<표4> 2013년 프리워크 승인자의 평균 채무조정 내역 예시
평균원금
평균약정이자
조정원금
평균이자율
월납입액
총상환금액
2,625만원
56만원
2,681만원
15%
432,539
5,190만원
 
 
개인워크아웃에 비해서 프리워크아웃이 채무자에게 더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신청자가 급증하는 것은 채무자의 도덕적 해이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실제로는 상환가능성이 없는 채무자들에게 3개월간 가혹한 채권추심을 견뎌야 하는 개인워크아웃의 진입장벽이 높기 때문으로 봐야 한다.
 
실제 대법원홈페이지의 법원통계월보를 보면 전자독촉 건수가 2011년 798,415건(월 평균 66,535건)에서 2012년 897,143건(월평균 74,762건)으로 10만건 가까이 늘었고 2013년 8월까지 659,944건(월평균 82,493건)으로 파악된다. 전자독촉은 채권자가 법원에 출석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직접 지급명령을 신청할 수 있어 시간과 서류 작성 비용 등이 절감되기 때문에 최근 금융회사의 채권추심에 전자독촉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금융회사가 정상적으로 상환이 불가능한 채무자에게 상환가능한 방법을 함께 협의하는 것 대신 무조건 채권추심과 소송을 남발하는 상황에서 채무자는 “울며 겨자 먹기”로 프리워크아웃을 신청할 수 밖에 없다.
 
개인워크아웃이 연체가 3개월이 넘어야 신청가능해 채무불이행자를 양산한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만들어진 프리워크아웃이 채무문제의 선제적 대응이라는 본래의 목적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이자가 원금의 일정비율을 넘지 못하게 하고, 채무자의 소득과 상환능력에 따라 현실적인 이자율 조정 뿐만 아니라 상환이 불가능한 경우 타 제도와의 연계 등을 혁신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